지역일반

경북 공직자 땅투기 의혹 조사 대상 700여 명 달해

의성군, 통합 신공항 투기 자체 조사
경북도, 5일부터 사업지 보상내역·토지거래내역 대조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의 공직자 땅 투기 의혹 조사에 대한 윤곽이 빠르면 이번 주(4월5~9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의성군이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유치와 관련해 군 직원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하기로 해 결과에 따라 투기 의혹이 추가로 밝혀질 수 있게 됐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 공직자 땅 투기 의혹 조사팀이 지난 2일 본청 5개과와 조사대상 사업지가 있는 7개 시·군으로부터 조사 대상자를 유선 등으로 마감한 결과 64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일 경북개발공사가 제출한 대상자 130명을 합하면 이번 조사 대상 공직자는 모두 770명이다.

이에 따라 조사팀은 5일부터 개인정보이용동의서가 첨부된 명단으로, 개발공사 사업지(7곳)의 보상내역, 도와 시·군이 확보한 토지거래내역 자료를 대조해 1차 의혹 대상자를 걸러낼 계획이다.

도 조사팀 관계자는 “5년간 조사대상 사업과 관련된 업무 관계자를 대상으로 조사하다보니 대상자가 많이 늘어났다”며 “1차적인 투기의혹 조사는 다음 주 안에 다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팀은 땅 투기 의심 대상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했다고 판단하고 신속히 해당 자료를 경찰에 넘겨 강제수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의성군은 지난달 중순 경북도가 지시한 시·군 자체 공직자 땅 투기 의혹 조사 지침에 따라 통합 신공항 부지에 대한 자체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