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제38회 대구연극제 성대한 막 내려, 대상 극단 처용 ‘탈날라하우스’

신인연기상 주소현, 우수연기상 최영주·이우람, 최우수 연기상 조영근
무대 예술상 12만KM의 이세기 감독, 연출상 12만KM의 박지수 연출

제38회 대구연극제 폐막식 및 시상식이 4일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개최돼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극단 처용의 탈날라하우스가 제38회 대구연극제 대상으로 선정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극단 처용의 ‘탈날라하우스’가 제38회 대구연극제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구연극협회는 지난달 30일부터 4일까지 일주일가량 어울아트센터,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6개 극단의 경연대회를 펼쳤다.

4일 오후 8시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는 출품작들의 최종 심사를 거쳐 시상식 및 폐막식이 개최됐다.

참가극단은 교육극단 나무테랑의 ‘그들의 기억법’, 극단 창작플레이의 ‘만간’, 극단 미르의 ‘RESET(벗어날 수 없는 진실)’, 극단 연인무대의 ‘옥시모론의 시계’, 극단 에테르의꿈의 ‘12만KM’, 극단 처용의 ‘탈날라 하우스’다.

출품작을 두고 경기대 손정우(연기전공) 교수, 김미정 극단 구리거울 대표, 김진희 극단 고도 대표 등 5명의 심사위원의 논의가 이뤄진 결과 대상에는 극단 처용의 ‘탈날라 하우스’가 최종 선정됐다.

탈날라 하우스는 코미디 장르로,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이웃주민간의 에피소드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탈날라 하우스는 무대의 안정감, 배우들의 연기력 등 앙상블을 이뤄낸 것에 대해 작품의 완성도에 높게 기여해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신인연기상은 교육극단 나무테랑의 주소현 배우, 우수연기상은 극단 처용의 최영주, 이우람 배우가 뽑혔다.

최우수 연기상은 극단 에테르의꿈의 조영근 배우에게 돌아갔다.

무대 예술상에는 극단 에테르의꿈의 이세기 감독과 연출상에는 극단 에테르의꿈의 박지수 연출이 선정됐다.

심사총평에서 손정우 심사위원장은 “이번 최종 선정에는 사전에 논의됐던 작품의 완성도에 중점을 두드냐 아니면 완성도는 떨어지지만 발전 가능성이 있는 작품인지를 두고 대상을 선정했다”며 “오랫동안 고심한 결과 심사는 작품의 완성도에 중점을 두고 연출, 연기, 디자인 등 무대를 위한 완성도에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에 대해 세분화해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6편의 출품작들이 내용과 형식, 소제에 있어 각각 강한 개성이 있었고 지역성에 함몰되지 않고 극단 고유의 정체성을 발휘했다”며 “다만 배우들끼리의 기량차이가 많이 나 무대 전달력이 떨어지는 것은 아쉬운 점이다. 이번 무대를 토대로 대구 연극제에 참가한 모든 작품의 배우들이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상을 수상한 극단 처용의 ‘탈날라하우스’는 오는 7월17일 안동, 예천에서 열리는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에 대구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