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상설공연인 4월 브런치 콘서트 선보여

안동예술의전당이 이달부터 상설공연으로 선보이는 브런치 콘스트의 홍보 포스터.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이 상설공연으로 진행하는 ‘브런치 콘서트’ 시리즈를 통해 이달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브런치 콘서트는 남성 현악 볼체 콰르텟, 여성 현악 클래프 콰르텟, 목관 구성의 뷔에르 앙상블의 ‘콰르텟 시리즈’,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독보적인 미성의 테너 김세일의 무대, 프랑스 파리 ‘롱 티보 크래스팽 국제 피아노 콩쿨’의 최고 독주상을 차지한 피아니스트 안종도의 ‘뉴 아티스트시리즈’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볼체 콰르텟은 바이올린 이호준·박동석, 비올라 조재현, 첼로 정다운으로 구성된 남성 현악 4중주로, 부드러운 감성과 섬세하면서도 폭발력 있는 사운드로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젊은 청년 연주자 단체로 통한다.

또 콘서트를 통해 고전주의부터 모더니즘까지 이르는 음악사 시대별 작곡가들의 다양한 곡을 연주하며, 현재 월간 ‘객석’의 편집장 음악 평론가 송현민의 키워드가 있는 해설, 관객과 소통하는 토크 진행 등의 입체적인 무대를 제공한다.

‘브런치 콘서트’의 관람료는 전 좌석 1만 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