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교통·사회안전체계 구축 맞손

인공지능기반 스마트교통체계 구축과 운영 등 업무협약

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의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 업무협약식에서 김진표 대구경찰청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이 전국 최초로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5일 오전 핵심과제로 추진하는 도심 교통흐름 개선과 안전한 사회 조성이라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력분야는 △인공지능기반 스마트교통체계 구축과 운영 △사회적 약자 보호 등을 위한 사회안전체계 구축 △교통, 안전 등 빅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공 활용 등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도심은 동·서축으로 산단 등 출·퇴근자가 많은 도시구조로 인해 혼잡한 구간이 많고 대도시 중 출퇴근 소요시간이 길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250여 개 교차로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해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한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 분석을 통해 신호 주기 최적화와 보행자 안전 확보에 나선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신호등주 등 교통인프라 공동 활용과 스마트신호제어 운영, 교통빅데이터 연계 등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예산절감, 보행자 안전 확보 등의 성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교통체계가 정착되면 수백억 원에 이르는 사회적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난해 11월 도로교통공단이 남구 대명로(성당네거리~남구청네거리, 13개 교차로)를 대상으로 스마트 교차로 신호체계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해당 구간에서만 연간 총 차량 운행비 5억4천만 원, 시간비용을 포함한 혼잡비용 24억4천만 원 등의 절감효과가 확인됐다.

특히 대구경찰청이 핵심과제로 선정한 ‘사회적 약자 보호’ 정책의 내실 있는 실현을 위해 대구시도 힘을 보탠다.

시는 ‘(우리의)관심+(다함께)진심=(모두가)안심 사회적 약자 세심하게 보호하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하는 일명 ‘세심 프로젝트’ 추진에 협력한다. 또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치안체계 구축에도 상호 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 활용 등으로 시민이 행복한 안전도시를 만드는 데 적극 협력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시민이 보다 편리하고 살기 좋은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은 “대구시와 활발한 협업과 협치를 통해 대구지역 공동체의 모범이 되고 나아가 보다 나은 시민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