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상훈, 박원순 성추행 의혹 반박 도서 서울 공공도서관에 비치

김상훈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반박하는 책 ‘비극의 탄생’이 서울시 내 공공도서관 11곳에 비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 따르면 해당 도서는 △서울시청 서울도서관 △서울시교육청 종로·동작·양천도서관, 마포 및 영등포 학습관 △강북문화정보도서관(강북구) △은평공공도서관(은평구) △강동해공도서관(강동구) △서초구립양재도서관(서초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도서관에 입고됐다.

이 도서는 박 전 시장 재임 당시 서울시청에 출입했던 오마이뉴스 기자가 집필했다.

전반적으로 박 전 시장을 옹호하는 내용이 많아 언론인권센터가 지난달 25일 ‘2차 가해 집약체’라고 규정하며 성명을 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피해자가 근무하는 시청 건물 바로 옆에 위치한 서울도서관에 해당 도서가 비치된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낭설과 2차 가해가 확산되는 것이 가장 우려스럽다”며 “서울시청을 비롯 각 관할기관은 즉시 관련 도서를 퇴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