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막판 지지층 결집 안간힘

발행일 2021-04-05 15:28:2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여 “박빙 승부”VS야 “변수 제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4·7 재·보궐선거를 코앞에 둔 5일 선거 막판 지지층 결집과 부동층 흡수에 안간힘을 썼다.

더불어민주당은 바닥 민심 기류 변화를 전하면서 ‘박빙’ 승부가 될 것으로 예측했고, 국민의힘은 자체 여론조사를 토대로 서울·부산 시장 선거전에서 승기를 잡았다고 전망했다.

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높은 사전투표율과 유세 호응에서 서울·부산 선거가 박빙의 승부로 가고 있다고 직감했다”며 “승부는 투표가 끝나는 중간에 판가름 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분노한 민심에는 몸을 낮추며 ‘반성하고 고치는 정당’으로서의 모습을 강조하는 한편 각종 의혹이 제기된 야당 후보들과 대비되는 여당 후보들의 도덕성과 자질을 부각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은 서민과 중산층을 돕고 사회적 약자를 먼저 생각하는 정당”이라며 “잘못이 있지만 그래도 잘못을 스스로 드러내고 그것을 고치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고 감히 말씀드린다. 민주당과 정부에 공과가 있다. 그 공과를 정당하게 평가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후보 검증이 본격화되면서 중도성향의 민주당 지지자들이 박영선 서울시장,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향해 회귀하고 있다”며 “결국은 피 말리는 1% 싸움으로 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국민의힘은 높은 사전투표율이 정부에 대한 국민 분노의 표시라고 해석했다.

국민의힘은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내부 여론조사 등을 토대로 서울·부산 모두 ‘승기’를 잡았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사전투표율에 대해 “여당은 자기들 결집했다고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지난 4년 문재인 정부 실정과 4·7 보궐선거가 무엇 때문에 실시되는지 국민이 너무 잘 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과거 재보궐선거보다 높은 것은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도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직접 입회했다는 주장과 증언에 대해 “16년 전 무슨 신발을 신었는지 기억하는 사람이 세상천지에 어디 있냐”며 “선거 끝나면 이런 것이 사법적으로 걸러질 텐데 박 후보를 돕다가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