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시, 산업융합 네트워킹데이 개최

7일 엑스코서 행사 열려…224개 기업 참가

대구시청
대구시는 7일 전통 제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차세대 산업을 발굴하기 위해 ‘산업융합 네트워킹데이’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엑스코에서 열리는 산업융합 네트워킹데이는 산업 간 연계 협업으로 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산업융합 플랫폼기업 네트워크에 가입(382개)한 기업 간의 만남 행사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기업은 연계된 협력제품(기술)을 공모 신청해 최대 8천만 원의 융합제품개발 및 사업화 지원 혜택도 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올해는 지역 전통 주력 제조업과 서비스 기업군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 2, 3차 부품 공급업체가 많은 지역산업 특성을 살려 경북과 수도권 등 수요처 기업까지 네트워크 참여를 가능토록 하는 등 연계대상 기업 범위도 넓혔다.

참가 기업이 지난해 129개에서 244개로 대폭 증가해 엑스코 본관 그랜드볼룸 2개 홀을 사용하고 부스도 60여 개를 설치하는 등 행사장 규모를 늘렸다.

미팅은 오전(4회)과 오후(7회) 총 11회에 걸쳐 진행되며 244개의 기업·기관 참여, 552건의 기업 간 연계 협업미팅과 기관·기술 상담이 진행돼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 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행사에 참가하지 못한 기업과 2차 미팅이 필요한 기업을 위해 2회(5월, 7월)의 미니 행사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기업의 네트워크 참여는 온라인 홈페이지(http://www.conetwork.or.kr)에서 상시 가능하다.

기타 사업운영 및 자세한 문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대구테크노파크 홈페이지(https://www.ttp.org) 사업공고 및 사업담당자(053-757-3714)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구시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지난해부터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기업환경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라며 “대구 지역의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많이 얻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