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대구시당, 선출직 공직자 투기 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연호지구 일대 투기 의혹 18건 제보받아
경북 상공위원 연호지역, 전직 단체장 아파트 재개발 투기 의혹

대구 선출직 공직자 절반 이상이 농지를 보유하고 있다고 폭로한 정의당 대구시당이 5일 이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이날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센터를 설치한 이후 약 3주 동안 18건의 제보가 들어왔다”며 “특히 연호지구와 일대에 대한 투기 의혹 제보가 가장 많다”고 주장했다.

제보에 따르면 경북지역 상공회의소 위원으로 알려진 A씨가 연호지구 접경지역에서 미리 파악한 개발 정보를 통해 수십억 원대 땅 거래를 했다.

그는 2018년 6월과 11월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는 대구 수성구 연호동 일대의 땅을 20억 원에 매입했다.

이 임야는 2019년 1월 연호지구 지정 고시 때도 변동이 없다 지난해 12월 지구계획 승인 당시 도로를 개설하는 계획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의 한 전직 단체장에 대한 투기 의혹도 제기됐다.

B씨는 2018년 1월3일 달성군 화원읍 명곡리 일대의 토지와 건물을 자녀 명의로 매입한 후 약 6개월 만에 소유권을 이전했다. 현재 이 지역은 아파트 공사가 진행 중이며 2024년 10월에 입주가 예정돼 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대구시와 검찰, 경찰 등은 농지 등 땅에 대한 전수조사, 허위 영농 계획서 제출 여부 등을 제대로 수사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