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종교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5일 0시 기준 대구 22명, 경북 20명
대부분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



대구시청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왔다.

대부분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였으며 감염경로 불상인 확진자도 속출해 4차 대유행 현실화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2명 증가한 8천998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9명은 북구 A 교회 관련이다.

경기도 내 다른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도 2명 나왔다.

경산에 주소지를 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신규 확진자도 1명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10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n차 감염자들이다.

이중 4명은 지난 3일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

또 3명은 전날 나온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 관련이며 이 밖에 3명은 타 지역 접촉자다.

경북에서도 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포항 8명, 경산 4명, 경주·구미 각각 2명, 김천·문경·의성·영덕 각각 1명이다.

경북지역 신규 확진자 중 12명은 전주와 대전, 대구의 교회 집회 관련 확진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해당 교회에 다녀온 확진자들과 그 접촉자들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8명 가운데 감염경로 불명으로 역학 조사 중인 경산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이들이다.

한편 집계 기준 시점인 0시 이후에도 경산 노인요양시설과 관련해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