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강영석 상주시장, 내년 국비 확보 총력…행안부 찾아 사업 당위성 설명



강영석 상주시장(오른쪽 맨 뒤쪽)이 2022년도 재해예방 국가투자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를 위해 6일 행정안전부를 찾아 윤종진 안전정책실장에게 자세한 설명을 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이 내년도 재해예방 국가투자사업의 예산을 확보하고자 6일 행정안전부를 찾아 재해예방 사업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강창교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 신규 재해예방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상주시는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행안부에서 공모하는 신규 재해예방사업(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지구 선정 등 지역 현안사업 해결의 마중물이 될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시가 재해위험지역 해소를 위해 행안부에 신청한 2022년도 주요 재해예방사업은 △강창교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480억 원) △공성(옥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82억 원) △내서(개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34억 원)이다.

특히 강영석 시장은 이날 행안부 소속 재난경감과, 예방안전정책관실, 안전정책실을 잇달아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1천500여 명의 중동면 지역민의 주요 진·출입도로이며 국가하천인 낙동강 상류 구간의 유일한 잠수교로 통하는 강창교가 하천계획 홍수 수위보다 낮고 교각 사이가 좁아 집중호우 및 태풍이 발생하면 침수 및 유실 위험이 커진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명 및 재산 피해 우려가 있는 강창교 재가설의 시급성을 역설하는 등 강창교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에 필요한 국비를 내년 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강영석 시장은 “재해 없는 상주시를 만들기 위해 국비 확보는 필수인 만큼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해 재해 위험지역을 사전에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