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경찰청, LH대구경북본부·경산시청 압수수색



경북경찰청 전경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는 경북 경산 대임 공공주택지구와 관련,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본부 등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북경찰청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은 6일 LH 대구경북본부와 경산시청 도시과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수사 대상에 포함된 사람은 경산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2명, 농협 직원 1명, 공인중개사 1명 등 7명이다.

특히 시 공무원들은 2017년 11월 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공람 공고 전 땅을 사들여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어떤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투기에 가담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대임지구는 최근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경산시도 공무원 1천300여 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받아 전수조사하고 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