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테크노파크, 맞춤형 바우처지원 대상모집

시제품제작, 제품고급화 등 최대 3천만 원까지 지원



대구테크노파크
대구소재 친환경 발열제 생산기업 ‘온기’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배달용 발열 식품 용기’를 개발했다. 하지만 자금부족 등으로 제품 판매를 위한 다각적인 홍보에 어려움이 겪었다. 그러던 중 지난해 대구테크노파크로부터 마케팅 등 바우처 패키지 지원에 힘입어 약 12억 원의 신규매출을 올렸다.

온기 관계자는 “올해도 향상된 기업 및 제품 인지도를 통해 추가적인 신규 거래선 확보 및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가 지역기업의 사업화 애로요인 수요 맞춤형 지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대구지역기업 혁신성장 바우처지원사업으로 말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대구시, 대구TP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시제품 제작, 마케팅, 특허, 인증 등 기업이 원하는 전 분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한다.

6일 대구TP에 따르면 바우처지원사업을 통해 250개사를 지원, 129억여 원의 사업화 매출액 발생과 163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

사업 참여 시 기업이 원하는 전 분야로 단일 또는 패키지 형태로 최대 3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도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디지털의료 헬스케어 △고효율 에너지시스템 △수송기기·기계소재부품산업 및 전후방 연관 산업에 속하는 기업이다. 대구지역 내 본사, 공장, 연구소 또는 지사를 보유해야 한다.

지원분야는 시제품제작, 마케팅, 디자인, 지식재산권 획득 등이다.

대구TP 배선학 기업지원단장은 “우수 서비스 공급기업과 지원기업 간 매칭을 강화해 사업화 성공률 제고 및 서비스 전반의 품질 향상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지역기업에 활기를 불어넣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