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농업기술원, 국가식품성분 데이터센터 협력기관 지정

농·특산물 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 기반 조성



경북도농업기술원 관계자들이 한지라에 모여 국가식품성분 데이터센터 협력기관 지정을 축하하고 있다.


경북도농업기술원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국가식품성분 데이터센터 협력기관으로 지정됐다.

이번 협력기관 지정으로 경북농기원은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국가표준식품성분표를 발간한다.

경북농기원의 역할은 농식품에 함유된 영양성분 중 비타민 B2에 대한 함량을 분석하는 것이다.

국가식품성분은 국가 식량수급 조절, 국민건강 영양조사 및 영양소섭취 기준설정, 영양표시 등에 반드시 필요한 중요한 데이터이다.

특히 경북농기원이 국가식품성분을 분석하는 기관으로 선정돼 경북농기원이 탁월한 분석력과 최첨단 장비,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받게 됐다.

또 농기원의 국가식품성분 데이터센터 지정으로 농·특산물 영양성분의 국가표준데이터를 수집·생산하는데 데이터베이스의 정확성 및 신뢰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디지털 농식품 산업으로의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품질과 호환성을 갖춘 양질의 농산물 영양성분 데이터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식품성분 데이터베이스의 신뢰성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경북농업기술원의 분석기술력을 공인된 기관에서 인정받은 것을 계기로 4차 산업 시대에 활용할 수 있는 식품자원에 대한 정확한 분석으로 신뢰도가 높은 데이터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