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형 작은 정원 조성사업에 문경시 선정

2021 경북형 작은 정원 조성사에 선정된 문경시 사업 개요도.
경북도의 ‘2021 경북형 작은 정원 조성’ 사업 공모에서 문경시가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작은 정원 사업은 도시민이 휴가나 주말을 보내기 위한 체류형 야외정원 조성 사업으로, 독일(클라인가르텐)에서 벤치마킹한 것이다.

경북형 작은 정원은 체류와 관련 인구 유입을 위해 도시민의 휴식·여가 공간과 더불어 영농체험 등 다양한 귀농귀촌 체험기회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문경시의 ‘온가족이 오고 싶은 문경 온데이팜’은 영순면 김용리 2만5천500㎡ 부지에 총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조성한다.

사업지 일대의 수려한 풍광과 자연환경, 그리고 자생식물원, 시설원예시범단지 등 점촌지역 랜드마크 사업과 연계한다.

정원에는 개별텃밭, 개별정원이 딸린 체류시설, 휴식공원, 오토캠핑장, 스마트팜 등이 들어선다.

경북도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올해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문경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유형의 경북형 작은 정원 조성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