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엄주동 금감원 대구경북지원장, 팔공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

엄주동 금융감독원 대구경북지원장이 지난 10일 대구 팔공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대구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팔공산에서 엄 지원장이 홀로 산행을 하다 쓰러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등산객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엄 지원장의 시신은 11일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다.

경찰은 최초 목격자 등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엄 지원장은 지난 1월29일 금감원 대구경북지원장에 취임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