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선거 참패한 민주당, 변화하려는 자세 안보여”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가운데),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실책을 인정하고 변화하려는 자세가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내고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한 것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무능과 위선의 민주당 4년’은 평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라는 대통령의 약속을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반성을 감성으로 대신하고 화살을 언론에 돌리며 젊은 유권자를 폄훼한다”고 했다.

이어 “무엇을 혁신하겠다는 건지 목적어 없이 결의만 넘쳐난다”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 대안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제 정책, 부동산 대책, 남북 관계, 외교 정책, 방역 대책 등 무엇 하나 잘 된 것이 없다”며 “검찰개혁, 언론개혁이란 구호로 정권의 책임을 가리지 말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