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11일 대구 6명·경북 13명 추가 확진…놀이시설·교회 관련 접촉자

달서구 실내놀이시설 n차 감염 확산

대구시청 전경.


11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명 발생했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9천69명으로 전날보다 6명 늘었다.

추가 확진자 중 2명은 달서구 소재 어린이 실내놀이시설 이용자다.

해당 시설은 지난 8일 확진자 3명이 공통되게 다녀간 장소로 확인되면서 이용자와 종사자에 대한 검사가 실시됐다.

현재까지 이 시설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1명, 이용자 4명, n차 접촉자 1명 등 6명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설 운영을 중단시키고 이용자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같은 날 경북에서도 신규 확진자 13명이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3천685명이다. 이중 6명은 경산 한 교회와 보육시설 관련 접촉자다.

이밖에 포항 5명, 김천 1명, 경주 1명이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