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위덕대 박훈탁 교수 5·18 관련 망언 사과

발행일 2021-04-12 14:52:2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박 교수 비대면 수업 중 “5·18은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라고 주장

논란 커지자 대국민 사과와 활동 중단 선언

경주 위덕대학교 박훈탁 교수가 5·18 관련 자신의 발언이 잘못이라 시인하며 학생과 국민에게 사과하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


경주 위덕대학교 박훈탁 교수가 5·18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일으킨 폭동이라고 주장한 강의는 잘못된 것이라고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위덕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12일 “지난 9일부터 총학생회와 얘기한 끝에 경찰행정학과 박훈탁 교수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학생회는 박 교수가 사과하는 영상과 사과문을 공개했다.

박 교수는 영상에서 “어떤 해명과 이유도 상처받은 국민과 5·18 관계자들, 위덕대 구성원의 분노와 아픔, 슬픔을 대신할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5·18과 관련한 다른 견해와 저의 학문적 입장을 소개하는 것이 많은 국민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모든 대외적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인 성찰과 학문 깊이를 더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최근 사회적 이슈와 인권 과목의 4주차 2교시 비대면 수업에서 “5·18이 민주화운동이 아니고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행위라는 주장은 상당한 과학적 근거와 역사적 증언과 증인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1980년 5월18일 전국에 계엄령이 선포돼 광주에 20사단이 들어가려고 했을 때 300명에서 600명에 달하는 폭도들이 20사단을 쫓아냈다”며 “20사단 차량과 버스를 탈취해 광주 아시아 자동차로 가서 수십 대의 장갑차와 버스를 훔쳐 전남에 산재한 무기고를 다 털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폭도들은 훔친 무기로 총질을 했다. 광주에서 죽은 사람이 200명 가까이 되는데 약 70%가 총에 맞아서 죽었고, 카빈총은 국군이 사용하는 총이 아니라 무기고에서 탈취한 총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위덕대는 “박 교수 수업 내용이 알려진 뒤 교원인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수업시간 중 담당 교수 발언은 상당히 부적절했다고 판단했다”며 “해당 교과목 수업에서 박 교수를 배제하고 추가로 인사위원회를 열어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위덕대는 홈페이지에 “이번 일로 말미암아 학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고, 대학 의지와 상관없이 진행된 일련의 상황과 관련해 5·18광주민주화운동 유족 및 관련자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