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권영진 대구시장, “공시지가 현실화 속도조절 필요”

1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강조…세금, 의료보함 부담 증가
서울시장, 제주도지사도 공시지가 조정 의지…지방정부 의기투합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공시지가 현실화에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이어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공동주택 공시가격 재조사를 추진토록 지시한 가운데 지방정부의 조정의견이 반영될 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권 시장은 12일 영상으로 진행된 대구시 확대 간부회의에서 “공시지가가 올라가면 세금뿐만 아니라 의료보험 등의 부담도 증가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장기적으로 공시지가를 현실화해야 하지만 급격한 현실화로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커진다”며 “이를 완화하기 위한 대안 마련과 중앙정부에 속도조절을 건의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오 신임 서울시장의 공동주택 공시지가 조정 움직임에 함께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권 시장은 2006년 오 시장이 처음으로 서울시장 입성 당시 1년간 정무부시장으로 손발을 맞췄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8일 취임 이후 부동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정부의 공시가 인상을 재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도 지난 5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공시가격을 전면 재조사하고, 부동산 가격공시에 대한 결정권을 지방자치단체로 이양하라”고 요구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정부의 공시지가 현실화 정책 속도가 너무 빨라 일선에서는 납세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며 “지방정부들의 공동 건의를 통해 정책 방향을 바꿔보자는 취지에서 뜻을 함께하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의기투합하는 모습”이라고 해석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