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신규 공중보건의 150명…코로나19 대응 업무 지원

경북도는 12일 2021년도 신규 공중보건의 150명을 시·군 및 공공병원 등에 배치, 코로나19 대응 업무 지원과 농어촌 의료공백 해소에 활약토록 했다.
경북지역 신규 공중보건의사 150명이 코로나19 대응 업무와 농어촌 의료 지원에 나선다.

경북도는 12일 2021년도 신규 공중보건의 150명을 시·군 및 공공병원 등에 배치했다.

이번에 배치된 공중보건의는 의과 86명(전문의 17명 포함), 치과 23명, 한의과 41명으로 23개 시·군 보건소 및 보건지소, 공공병원,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에서 3년간 복무한다.

특히 울릉군에는 소아청소년과를 포함한 전문의 10명 등 의과 13명, 치과 1명, 한의과 3명 등 17명을 배치해 도서지역 주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이로써 도내에는 총 546명의 공중보건의가 활약하면서 특히 코로나19 예방접종, 선별진료소 업무 등 코로나19 대응 업무 지원에도 나서게 됐다.

경북도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에 경북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와 주어 감사하다”며 “지금은 공중보건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대응뿐 아니라 농어촌 의료공백 해소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