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TP·행복재단 기관장도 인사 검증한다.

경북도·도의회 인사검증 실시 협약 체결
인사검증 산하기관장 5곳→7곳으로 늘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이 12일 도청 접견실에서 경북테크노파크 원장과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인사 검증 실시를 위해 체결한 경북도 산하기관 등의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 실시 협약서를 펴 보이고 있다.
경북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북테크노파크(TP) 원장과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에 대한 인사 검증이 실시된다.

도 산하 30여 곳 공공기관에 대한 인사검증은 2016년부터 실시된 경북개발공사, 경북관광공사, 포항·김천·안동 의료원 등 5곳이 전부였다.

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12일 도청 접견실에서 경북도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을 5곳에서 7곳 기관으로 확대하는 ‘경북도 산하기관 등의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 실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의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경북TP와 경북행복재단이다.

1998년 설립된 경북TP와 2009년 설립된 경북행복재단은 지난해 11월 각각 기관장이 새로 취임했다.

인사 검증은 임용절차에 따라 기관장을 선임한 도지사가 도의회에 검증을 요청하면 도의회는 15일 이내 소관 상임위원회와 의장 추천 의원(3명)으로 인사검증위원회를 구성해 후보자의 경영능력과 전문성, 자질, 직무수행 능력과 도덕성 등을 공개 검증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 산하 공공기관들은 도의 각종 정책과 사업을 일선에서 중추적으로 수행하면서 도정발전의 한 축으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도의회와 협력으로 우수한 자질을 갖춘 기관장을 임명해 도민 눈높이에 맞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공공기관의 경영 투명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