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울산 자수정 동굴 내에서 영천와인 홍보·판매

영천시가 지난 10일 울산 자수정 동굴 내에서 주말 관광객을 대상으로 영천와인을 홍보·판매 행사를 하고 있다.


영천시가 울산 자수정 동굴 내에서 주말 관광객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영천와인 홍보·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영천시는 2019년 11월 자수정 동굴나라와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고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11개 와이너리가 입점해 영천와인 판매를 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돼 동굴 내 판매장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영천시는 자수정 동굴나라와 철저한 방역조치를 실시해 지난 1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자수정 동굴을 찾은 관람객에게 영천와인을 선보였다.

시는 지역 특화산업인 포도와 와인산업을 육성하고자 2007년 와인 선포식 이후 비약적인 발전을 해왔다.

특히 영천와인학교 건립과 와이너리 14개소 및 서브와이너리 50개소 육성 등을 통해 연간 27만 병을 생산하며 국산 와인시장의 약 30%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와인의 품질 향상으로 각종 국·내외 와인 대회에서 우수 와인으로 평가받으면서 국내 최대의 와인 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전국 최대 동굴 테마파크 자수정 동굴나라에서 영천의 특산품인 영천와인 우수성을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