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안철수, 합당 놓고 ‘밀당’

국민의힘 “의견 먼저”VS국민의당 “소통 먼저”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12일 내년 대선 채비를 위해 추진 중인 야권 연대를 두고 주도권 싸움을 시작했다.

4·7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하며 양당 통합 의지를 내비쳤지만 정작 구체적인 방안 등 속내는 내비치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은 우선 합당을 진행한 뒤 ‘통합 전당대회’를 통해 제1야당으로써 야권 개편의 선봉에 서겠다는 전략인 반면 ‘안철수’라는 대선 주자를 품은 국민의당은 당장의 합당보다는 세 불리기에 주력하며 야권 개편의 ‘키’가 되려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공개적으로 국민의당에 합당 의사를 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합당은) 결정된 것이 없다. 국민의당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알아보는 게 중요하기에 의견을 요청한 상태”라며 “가급적 빨리 의견이 정리 되는대로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새 지도부 선출을 서둘러야 한다.

이에 국민의당에 통합 전대를 치를지 말지 14일까지 답변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이 뚜렷한 합당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오는 15일 새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전대 준비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국민의당은 당원과의 소통이 먼저라고 강조하면서 국민의힘이 먼저 내부 의견을 정리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등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측에 정리된 의견을 요구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우리뿐 아니라 국민의힘도 마찬가지로 소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14일까지 통일된 의견을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그 말씀은 수요일까지 국민의힘도 통일된 의견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현재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여러분들이 다양한 의견을 내서 공식적인 입장이 아직 만들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부 언론에서 저희가 주춤한다는 표현은 잘못된 것”이라고 공을 넘겼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묻는 당원투표에 돌입했다.

양당의 ‘밀고 당기기’로 인해 일러야 이달 말께 통합의 윤곽이 잡힐 것으로 전망되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움직임이 변수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을 시도하지 않고 정치활동을 이어간다면 안 대표로서도 당장 합당을 진행하기보다 제3지대에서 세력화를 꾀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야권 대통합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야권 단일화 이후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지지 유세 활동도 펼친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 입당할 계획은 없으며, 윤 전 총장도 들어올 수 있는 정당을 만들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