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교육청 대구시청 신청사 부지로 이전해야

배지숙 의원 5분 자유발언 통해 주장

대구시교육청을 대구시청과 함께 신청사 부지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배지숙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원(달서6)은 14일 열리는 제282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교육청 공간적 효율성 문제 해결 및 대구시의 실질적인 행정타운 형성을 위해 필요하다”며 이 같이 촉구한다.

배 의원은 “현 교육청사가 시청, 시의회와 물리적·공간적 거리감이 크고 상호 간 흩어져 있어 청사를 이용하는 대구 시민들이나 타지역민들에게도 불편함을 초래하고 있다”며 “대구시청 이전 예정 부지에 대구시청, 대구시의회, 대구교육청을 함께 옮겨 실질적인 행정타운이 형성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청사가 협소해 업무공간과 주차공간도 부족한 게 현실이지만 공간 확장이 불가능한 상황이다”며 “행정타운 조성에 따른 시너지 효과, 업무 환경 개선을 통한 양질의 교육서비스 제공 등을 우선 고려해 교육청 이전 문제를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정천락 의원(달서5)도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대구 요금소 인근 상습적인 교통정체와 교통사고 발생 문제 해결을 위한 대구시의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정천락
정 의원은 “서대구요금소의 상습적인 교통정체와 교통사고 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며 “대구시는 서대구 요금소 일대 교통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해결을 위한 노력을 즉시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태손 의원(비례)은 이날 시정질문에서 유치원 무상 급식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이 의원은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을 상대로 “초·중·고 무상급식, 중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등 교육복지를 매년 강화하면서 교육의 한 축인 유치원에 대한 무상급식을 쏙 뺀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공·사립유치원 전체 원아 수는 현재 3만3천800여 명으로 초·중·고 전체 학생 24만8천700여 명의 14%에 불과하다. 유치원 무상급식에 대한 전향적인 인식과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조속한 실시가 가능하다”고 촉구했다.

이태손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