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문 정부, 사람 말고 국정 방향을 바꿔라”

“돌려 막기 인사에 국민들 분노”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정 기조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국정 기조 전환은 하지 않은 채 사람만 바꿔서 이전의 정책들을 그대로 밀고 나간다면 더 커다란 민심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대구 수성갑)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거대한 민심이 분출됐지만 아직까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그 민심의 뜻을 제대로 모르는 것 같다”며 “사람을 바꾸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정 방향을 바꾸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만 바꿔서 ‘이 방향대로 하라’고 하면 그게 무슨 쇄신이고 민심을 받아들이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기재위 간사인 류성걸 의원(대구 동구갑)은 정부의 핵심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이 기대했던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과반이 정부의 국정 운영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재보선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고도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를 유지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인적 쇄신과 함께 국정 기조 대전환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인적쇄신으로는 분노한 민심을 잠재울 수 없다”며 “이번 재보선에서 표출된 민심은 정책 쇄신을 원하는 것이며 정책의 전면 쇄신이 문재인 정권 레임덕을 최소화하는 것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곧 있을 청와대 인사개편이 재보선 참패에 따른 분위기 쇄신을 위한 인적쇄신을 꾀하려는 의도도 있겠지만 하마평에 오른 인물들을 보면 ‘회전문 인사’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의 핵심 책임자인 변 장관의 거취에 미온적이라는 것이 문 대통령이 민심의 분노를 직시하지 못한 단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문 정부는 오만한 코드인사, 회전문·돌려막기 인사 등 이런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쳐다보고 있다는 것을 엄중히 인식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