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장영수 대구고검장, 차기 검찰총장 인선 앞두고 사의

13일 사퇴 의사 밝히고 내부 통신망에 작별인사 게재
장 고검장 “법과 원칙만이 검찰이 기댈 유일한 버팀목”

장영수 대구고검장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앞두고 장영수(사법연수원 24기) 대구고검장이 13일 사의를 표했다.

장 고검장은 이날 법무부에 사퇴 의사를 밝히고 내부 통신망을 통해 “이제 때가 되어 검찰을 떠나려 한다. 그간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의 도움 덕분에 분에 넘치는 자리에서 잘 버틸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검찰 후배들에게는 “피의자나 피해자에게 억울함이 없도록,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하는 게 검찰의 사명”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선 어떤 상황이나 세력에 따른 유불리에서 벗어나 옳은 것은 옳다, 그른 것은 그르다고 소신대로 밝혀내는 원칙과 기본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장 고검장은 “사회적 관심이 큰 사건에 대해 각자가 처한 입장에 따라 매우 다른 가치관과 잣대로 접근하는 경우가 날로 늘어나는 상황에서는 법과 원칙만이 검찰이 기댈 유일한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의 궁극적 목적이자 방법도 검찰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그 어떤 흔들림도 없이 법과 원칙대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