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5연승 달리는 삼성 라이온즈…한화에 4-3 승리

1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삼성 선발 투수 원태인이 타석을 향해 투구를 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5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1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삼성의 선발 라인은 김상수(2루수), 구자욱(우익수), 피렐라(좌익수), 김동엽(지명타자), 강민호(포수), 박해민(중견수), 이원석(3루수), 김호재(1루수), 이학주(유격수)로 구성됐다.

삼성이 선취점을 내며 경기를 끌고 나갔다.

1회 말 첫 타석에 들어선 김상수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했고 구자욱, 김동엽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강민호가 2타점 적시타를 쳐내 김상수와 구자욱이 홈을 밟았다.

이어 박해민의 볼넷 이후 이원석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김동엽이 홈으로 들어와 1점을 더했다. 점수는 3-0.

삼성의 공격은 계속됐다.

2회 말 김호재와 이학주, 김상수의 볼넷으로 만루 상황에서 구자욱의 몸에 맞는 볼로 1점을 냈다.

4-0으로 뒤진 한화는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3회 초 김민하의 볼넷, 최재훈의 내야 안타로 무사 1, 2루에서 박정현의 좌익수 좌측 2루타로 첫 득점을 했다.

8회 초 1사 3루에서 하주석의 중견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9회에도 1사 무주자 상황에서 임종찬의 우익수 우측 2루타로 출루한 후 이성열의 1타점 2루타로 1점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삼성이 추가점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삼성 선발 투수 원태인은 6이닝 2피안타,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