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농경지 침수예방 배수개선사업 국비 1천94억 원 확보

신규착수 6곳 484억 원, 기본조사 7곳 610억 원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는 농경지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의 배수개선 사업에 도내 13개 지구가 선정돼 국비 1천94억 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1975년 배수개선사업이 시작된 이래 최대 규모로 지난해 8개 지구 831억 원과 비교하면 32% 증가한 것이다.

경북도는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농작물 침수피해를 해결해 안정적으로 영농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정된 신규 착수지구는 △성주 법산 △청도 칠성유등 △포항 어미 △영주 이산 △문경 달지 △경산 백안금구 등 6개 지구 432㏊에 국비 484억 원이 투입된다.

올해 세부설계를 시작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또 선정된 기본조사 대상지구는 △포항 남성 △고령 연직 △칠곡 덕산 △김천 장암 △영덕 강구 △경주 라원 △구미 포상 등 7개 지구 457㏊에 국비 610억 원이 투입된다.

도는 올해 추진 중인 김천시 금송지구 등 12지구 1천134㏊에 대해서도 배수개선 사업 선정을 추진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배수개선사업 선정으로 농경지 침수 등으로 인한 지역 주민들의 영농 불편이 크게 해소되고 논에서 하우스, 원예작물 등 다양한 작물재배가 가능해 농가소득 증대에 큰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