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교통사고 30% 줄이기 위해…민·관·언론 머리 맞댔다

교통사고 저감 위한 다양한 목소리 경청, 시정 반영

14일 오후 2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자문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대구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목표 실현을 위해 민·관·언론이 머리를 맞댔다.

대구시는 14일 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시민단체, 교통 전문기관, 경찰청, 교육청 등으로 구성된 정책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자문회의에서는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80명대 진입을 목표로 취약분야인 이륜차, 보행자 사고 예방대책을 집중 논의하고, 최근 증가하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과 교통문화지수 향상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날 공통된 목소리는 홍보 부족이었다. 대구시에서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음에도 홍보가 부족해 시민들에 체감되지 않는다는 것.

한국교통방송 김수현 PD는 “직접 현장에서 보면 시설 및 인프라 측면에서 많은 발전이 있었다. 정작 시민들은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며 “다양한 홍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김세연 교수도 “지난해 공단이 시작한 이륜차 공익제보단의 경우 홍보가 부족해 라이더들에게 경각심을 주지 못한 것 같다. 코로나19로 캠페인 진행에도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단속이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모범운전자회 이상훈 대구시연합회장은 “최근 대구에 재건축 붐이 일어나면서 도로에 대형 공사 차량이 늘었지만, 단속이 거의 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구경찰청 교통과 류랑 경감은 “암행순찰차를 활용해 캠코더로 사후 처리하고 있다. 최근 문제가 되는 이륜차 역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응답했다.

운전자들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도로교통공단 곽찬호 과장은 “운전자가 피해를 보는 것이 아닌 보호를 받는다는 인식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 그 첫 단추가 바로 안전속도 5030정책”이라며 “운전자들은 보행자들에 항상 양보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구시 김선욱 교통정책과장은 “오늘 자문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최대한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는 2016년부터 교통사고 및 사망자 줄이기 특별대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6년 대비(158명) 2019년 교통사고 사망자가 36.8%(61명) 감소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교통사고 발생과 부상자는 전년(2019) 대비 각각 10.9%, 12.1% 감소했지만, 사망자는 6.2%(6명) 늘어났다. 이는 배달 수요 증가로 인한 이륜차 사망자가 2배가량 늘어난 영향이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