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야, 법사위 요구에…절대로 안돼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후보 윤호중·박완주 둘 다 못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오른쪽)과 박완주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을 하루 앞둔 15일 후보로 나선 윤호중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마지막 토론회에서 격돌했다.

정치권에서는 당 사무총장과 법사위원장을 지낸 ‘친문 주류’ 윤 의원이 무난하게 당선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4·7 재보궐 선거 참패 뒤 당 안팎에서 쇄신론이 쏟아지면서 ‘민심’을 등에 업은 ‘새 간판’이 필요하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아 박 의원이 선전도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토론회에서 두 의원은 국민의힘의 원 구성 재협상 요구와 관련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넘겨줄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윤 의원은 이미 지난해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된 만큼 재론의 여지가 없다는 판단이다.

박 후보의 경우 야당과의 상임위 재분배 가능성은 열어두기는 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협상 과정에서 끝내 법사위를 고집하면 협상 테이블을 언제든 치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윤 의원은 “지금 야당에서 우리 당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7개 상임위원장을 달라고 하는데 이것을 막을 확실한 방법이 있다”며 “절대로 재협상을 하지 않겠다고 한 저에게 몰표를 주는 것이다. 우리 당 의원들이 (법사위를) 절대 줄 의사가 없다는 걸 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 역시 “법사위는 절대로 주면 안 되는 자리”라며 선을 그었다.

다만 법사위를 제외한 나머지 상임위에 대해서는 협상 여지를 남겼다.

박 의원은 “모든 상임위를 한 정당이 차지한 경우는 이례적으로 1~2번”이라며 “국회는 여도 있고, 야도 있고 국민 목소리 완전 100%는 있을 수 없다. 국회는 그걸 반영해서 전체 국민을 대변하는 기관”이라고 했다.

2파전인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들이 법사위를 야당에 넘길 의사를 명확히 밝힌 만큼 새 지도부가 들어서더라도 여야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두 의원은 당이 드라이브를 걸어온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에 대해 입장 차를 드러냈다.

‘언론개혁과 검찰개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공통질문에 윤 의원은 “검찰개혁 법안 관련 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2단계 개혁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언론개혁에 대해선 “이미 가짜뉴스,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법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다”며 “이 법안이 올해 중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박 의원은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은 반드시 계속 추진해야 한다”면서도 “21대 국회 174석은 아직도 3년이나 남았다”고 했다.

개혁 작업을 너무 급하게 추진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