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공구 유통업 외길 걸어온 만학도의 대학 도전기

발행일 2021-04-15 17:04:0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영진전문대, 경영회계서비스계열 새내기 정화임씨

만학도로 올해 영진전문대학교에 입학한 정화임 씨
“캠퍼스에서 마주하는 모든 것들이 새롭고 흥미롭습니다. 지금까지 엄마로, 아내로, 기업인으로 바쁘게 살아왔는데 50대에 대학생이 돼 새롭게 시작하는 삶이 뿌듯하고, 매일 오가는 등굣길이 즐겁습니다.”

늦깎이 대학생으로 새 삶을 도전하는 만학도가 화제다.

이순을 바라보는 나이에 영진전문대학교 신입생이 된 정화임(57)씨가 그 주인공.

정씨는 대구 제3산업단지에서 공구유통 30여 년의 외길을 걸어온 기업인다.

틀에 박힌 생활에서 벗어나 삶의 활력소가 되어줄 게 무엇일까 고민하던 그에게 주변 지인과 딸이 대학 입학을 추천했다.

자신의 사업장과 가까운 영진전문대학교를 선택한 정 씨는 “올 봄이 그야말로 연둣빛으로 물들어 가는 느낌”이라고 했다.

또 그는 “대학이 내 게는 멀 게만 보였고 어울리지 않을 것으로 생각 돼 망설였지만 막상 시작하니 설렘이 크다”며 “밝고 에너지 넘치는 학우들과 함께하면서 덩달아 젊어지는 기분”이라고도 했다.

절삭·측정·수공구 등 방대한 공구 제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법인회사 대표인 그는 대구 제3산업단지 내 공구 유통업의 산증인이기도 하다.

성실하게 기업을 운영해 온 공로로 2019년 제53회 납세자의 날에는 ‘모범납세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법인회사 대표인 그는 ‘경영회계서비스계열’에서의 배움이 더 큰 그림을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기업의 회계, 세무와 전반적인 경영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 현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친 김에 대학원 진학도 생각 중”이라고 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