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계명대 행소박물관, 잇딴 국고사업 선정

‘유물 속의 꿈과 희망’ 특별전 등 체험프로그램 열어

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 전경
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이 ‘대학박물관 진흥사업’,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등 국고사업에 잇따라 선정돼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해졌다.

특히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은 6년 연속 선정된 체험프로그램으로 지역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대학박물관 진흥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대학박물관의 문화·연구자원을 활용한 교육 및 전시프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학생들과 일반 시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줄 수 있도록 ‘유물 속의 꿈과 희망’을 주제로 5~8월 사이에 행소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민화, 도자기, 공예품을 주제별로 선보이는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또 전시와 연계해 다음달에는 무료 공개 강좌도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달 12일에는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 정병모 특임교수의 ‘민화 속 동물과 상징’, 26일에는 전 서울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관 진준현씨가 ‘문자로 본 꿈과 희망’을 주제로 유물 속에 담긴 우리 선조들의 꿈과 희망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살펴보는 프로그램도 가진다.

5~6월 사이에는 계명대 한국민화연구소와 연계해 민화 시연과 민화 부채 그림 그리기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6년 연속 선정된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박물관에서 꿈과 끼를 찾아라’라는 주제로 ‘발굴에서 전시까지’, ‘청화백자 이야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과 전시 관람 등을 진행한다.

체험 프로그램은 각 팀 30명 내외로 월~금요일 오전 10시 또는 오후 2시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2004년 개관 이래 대영박물관 대구전을 비롯해 중국국보전, 헝가리 합스부르크왕가 보물전 등 대규모 전시를 개최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

문의: 053-580-6992~3.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