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영남대, 미래 먹거리 ‘배양육’ 산업 토대 만든다

‘배양육 대량생산을 위한 세포지지체 개발 사업’ 주관 기관 선정

영남대학교 화학공학부 한성수 교수 연구팀
영남대학교가 미래 먹거리 산업을 이끌 ‘배양육’ 연구를 책임지게 됐다.

영남대 화학공학부 한성수 교수(생체재료연구실) 연구팀이 ‘배양육 대량 생산을 위한 식용 세포지지체 개발 사업’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미래 대응 고부가가치 식품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인공소고기인 배양육 개발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영남대는 2025년까지 14억 원의 국비를 지원 받는 등 19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에는 충북대학교와 바이오 전문기업 메디칸이 참여한다.

배양육은 가축사육 없이 실험실이나 공장에서 소 근육 줄기세포와 배지(먹이)를 이용해 배양장치 내에서 식용지지체에 세포를 부착·배양해 만드는 인공 고기로 현재 일부 시판되고 있는 식물성 대체육과는 구별된다.

학계는 2050년이면 세계 인구가 90억 명으로 한 해 육류소비량이 4.65억t으로 추정돼 매년 육류 2억t의 추가 생산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 배양육 개발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배양육은 전통적인 축산방식으로 고기를 생산하는 경우보다 친환경적이고, 자원 효율성이 상당히 높다.

토지 사용량은 99%, 가스 배출량 96%, 에너지 소비량을 45%가량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열악한 사육 환경과 가축질병 발생 위험을 배제할 수 있고, 도축과 관련된 동물 복지와 소비자 맞춤형 소고기 생산 등 다양한 이점이 있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사업을 총괄하는 영남대 화학공학부 한성수 교수는 “전 세계 배양육 시장은 2025년 본격적으로 태동해 2030년 140조 원, 2040년에는 700조 원으로 세계육류 소비의 2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연구의 핵심은 천연 소고기의 조직감, 맛, 향을 구현하고, 저가로 생산하는 것으로 2025년 개발 완료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과제를 책임지고 있는 한 교수는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한 유기겔클러스터사업단을 운영하면서 고분자 지지체 분야에서 많은 연구 성과를 거두었으며, 영남대 YU-ECI 연구소와 세포배양연구소를 설립해 세포배양 지지체 개발과 세포배양연구를 수행해 오고 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