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땅투기의혹 조사 대상자 60여 명 정보제공 거부…도, 경찰에 통보키로

공로연수·휴직·해임 등 공직자 6명·가족 59명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의 땅 투기 의혹 조사 대상자 60여 명이 개인정보제공 제출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19일 공직자 투기 조사 대상자 4천138명(본인 1천62명, 가족 3천76명)을 확정하고 오는 23일까지 해당 사업지 시·군에 조사대상자들의 부동산 거래신고내역 조사를 완료한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개인정보이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공직자 6명과 이들 등의 가족 59명에 대해서는 경찰에 명단을 통보하기로 했다.

개인정보 제공을 거부한 공직자는 공로연수 3명, 휴직 2명, 해임 1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시·군으로부터 부동산 거래신고내역 결과가 들어오면 다음 주부터 경북개발공사의 사업 지구별 토지보상내역과 대조해 위법행위 의심자를 선별해 경찰에 통보하고 위법 행위는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조사대상 지역은 △도청이전신도시 건설 △경주 동천지구 도시개발 △경산화장품특화지구 △경산 상림재활산업특화단지 △칠곡 중리지구도시개발 △고령 곽촌지구 도시개발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등 7곳이다.

도는 조사가 끝나는대로 사업지구 주변 땅에 대한 공직자 투기 조사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개인정보 제공을 거부한 공직자는 퇴직했거나 공로연수에 늘어간 공무원들이고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가족들은 이름 등 구체적인 인적 사항을 알 수 없어 조사에 한계가 있다”며 “이들은 경찰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이날 경북도의회 황병직 의원으로부터 셀프 부동산투기의혹 조사를 요청받았으나 “도의원은 경북도 자체규칙에 따른 감사 대상이 아니다”며 거절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