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농번기 국민참여형 일손돕기 추진

4~6월까지 도청 전 부서, 향우회, 취미클럽 참여
23개 시·군과 유관기관, 산하기관, 농협 등도 참여

사과 솎기 모습.
경북도가 농번기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국민 참여형 농촌 일손 돕기를 추진한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노동인력의 국내외 이동 제한에 따라 인력 수급이 원활하지 못한데 따른 것이다.

도는 이에 따라 농촌 인력이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오는 6월까지 도청 전 부서, 향우회, 취미클럽 등이 참여하는 농촌 일손 돕기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또 23개 시·군과 유관기관, 산하기관, 농협 등의 참여로 농번기 일손 부족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이들의 농촌 일손 돕기는 독거·장애 농가 등 보호대상 농가와 고령자, 부녀자 등 영농작업이 어려운 농가에 우선 추진된다.

주로 과실 솎기, 봉지 씌우기, 마늘, 양파 등 밭작물 수확과 같은 대규모 손작업이 필요한 농가도 지원한다.

농촌 일손 돕기에 참여하려는 개인, 기업체는 도 농촌활력과와 23개 시·군 농협지부 일손 돕기 알선 창구를 통하면 된다.

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촌의 인력난이 심화되는 가운데 공무원들의 자발적인 농촌 일손 돕기가 어려움에 처한 지역농가의 시름을 다소나마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동참을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