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역 내 학교서 확진자 속출 원인은…일선 학교 방역대응 미흡

개학부터 22일까지 총 학생 61명·교직원 12명 확진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의심자 발생 시 등교 금지’ 등
코로나로 결석 시 불이익 없음에도 등교시키는 학부모들

대구시교육청 전경.
3월 개학 이후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일선 학교의 방역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매뉴얼이 있음에도 현장에서는 적용되지 않아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실정이다.

25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개학 이후 최근(지난 22일 기준)까지 대구지역 내 초·중·고등학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학생 61명과 교직원 12명으로 총 73명이다.

대구시교육청의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 매뉴얼(4-1판)’에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의심자 발생 시 학교대응으로 검사 결과 확인 시까지 등교 및 출근을 금지하도록 돼 있다.

또 발열체크는 등교 전, 학교 내 1~2차 측정, 교실에서 수시 측정 등 여러 회 측정해야 한다.

의심증상자는 학부모 연락 및 보건소 연락 후 지시를 따르고 귀가가 가능한 경우 즉시 귀가하고, 귀가 시 도보 또는 자가용으로 이동이라고 명시돼 있다.

학생들과 교직원 및 학교 관계자들은 모두 등교 및 출근하기 전 자기진단 앱을 통해 자신의 건강상태를 진단하게 돼 있다.

자기진단의 결과에 따라 출근 및 등교가 금지된다.

하지만 최근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이 같은 과정을 무시해 교내 전파가 이뤄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이 자기진단 앱에서 등교 금지 결과를 받았지만 등교를 위해 병원에 방문했고, 단순 인후염 처방을 받은 후 정상 등교했다.

매뉴얼을 어긴 셈이다.

일선 학교에서는 매뉴얼을 지키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돌봄, 교육 격차 등을 우려한 학부모들이 자녀가 의심 증상이 나타나도 학교에 보내려고 한다는 것.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의심 학생은 등교금지 통보를 받아도 출석부에 결석처리가 되지 않고, 학습 결손 및 생활지도를 통해 불이익을 받는 경우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증상이 나타나면 매뉴얼에 따라 행동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준혁 기자 park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준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