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경찰청, 땅 투기 의혹 압수수색…수사 속도

대구경찰, 27일 수성구청 도시디자인과 및 홍보소통과 압수수색
경북경찰, 구미시의원 2명 주거지 및 사무실 압수수색

대구경찰청 전경


대구·경북경찰청이 땅 투기 의혹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대구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27일 김대권 수성구청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수성구청 도시디자인과와 홍보소통과 2개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직원 13명을 투입해 김 구청장의 대구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 부동산 투기 의혹사건 관련 자료 및 업무 연관성 여부에 대해 관련 자료를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구청장 부인은 2016년 3월 주말농장을 한다며 개발지구 지정 전 이천동 밭 420㎡를 2억8천500만 원에 샀다가 나중에 3억9천만 원을 받고 되팔았다.

당시 김 구청장은 수성구 부구청장으로 재직 중이었다.

특별수사대는 기초지방자치단체장 등 108명(공직자 9명 포함)을 상대로 부패방지법·주민등록법·농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같은날 경북경찰청은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구미시의회 의원 2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날 경북경찰은 두 시의원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부동산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해당 의원들은 지난해 상반기 수억 원을 들여 구미시에서 추진하는 개발사업 대상지 인근 땅을 사들인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관련 사건과 의혹들에 관해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