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덕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대응 어업인 대표 간담회’ 개최

국내외 동향 및 대응방안 논의하는 등

영덕군DL 지난 27일 군청 회의실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과 관련, 지역 어업인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영덕군은 지난 27일 군청 회의실에서 ‘4·13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과 관련해 지역 어업인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희진 영덕군수를 비롯해 지구별 수산업협동조합장, 어촌계장 협의회장, 수산업경영인 연합회장, 연안대게어업인연합회장, 멍게양식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과 관련한 국내외 동향과 주요내용, 대응방안, 지역 수산업계의 애로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날 이희진 영덕군수는 일본 방사능 오염수 국제사회 공조 진행경과, 원산지 단속 및 방사능 감시체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확대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 최근 수온상승과 함께 꽁치 등 어획물은 증가했으나, 방출 결정 이후 소비심리 위축 등 어가하락과 어업 일선현장의 어려움 등에 대한 지역 어업인 대표들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어업인 대표 측은 “우리정부가 일본정부의 오염수 방류결정 철회를 위해 힘을 보태도록 노력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영덕군은 정부·지자체 협업체계를 유지해 어업인의 터전이 위협 받지 않도록 지역 어업인들과 적극 소통하고 일본 오염수 방류결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덕군은 지난 15일 열린 경북 동해안 5개 시장·군수 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한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