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건의서, 이달 환경부 제출

발행일 2021-05-02 14:10:2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빠르면 내년 6월쯤 승격여부 결정될 듯

해당 7개 지자체, 도청에서 상생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백선기 칠곡군수, 최영조 경산시장, 최기문 영천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배기철 대구 동구청장, 박성근 군위군수 권한대행이 지난달 30일 경북도청에서 체결된 ‘팔공산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대구·경북 상생업무협약서’를 펴 보이고 있다.
팔공산 도립공원 일대를 국립공원으로 승격하기 위한 해당 지자체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를 비롯해 팔공산 관할 5개 기초자치단체(영천·경산·군위·칠곡·대구 동구)는 지난달 30일 도청에서 ‘팔공산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대구·경북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백선기 칠곡군수, 배기철 대구 동구청장, 박성근 군위군수 권한대행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팔공산의 성공적인 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협의체 구성과 운영,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상호협력, 환경부 국립공원 지정절차 공동대응 등을 하기로 했다.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 대상지는 현재 대구·경북이 관리하는 팔공산도립(자연)공원 전체 면적(125㎢)이다.

국립공원 승격 추진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빠르면 이달 중으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건의서를 환경부에 제출하면 이후 환경부가 공원경계와 용도지구, 그리고 공원시설계획을 조정하고 결정하기 위해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게 된다.

이날 협약을 맺은 7개 지자체는 이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공원경계안과 공원계획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빠르면 내년 6월께 승격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해당 지자체들은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되면 브랜드 가치 향상으로 시·도민 자긍심 고취와 함께 국가대표 자연자원으로 체계적인 보전·관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국가예산 투입에 따른 고품격 탐방서비스 제공과 편의시설, 탐방기반시설 확충으로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은 500만 시·도민과 함께하는 대구·경북 상생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앞으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위해 경북도와 대구시가 앞장서서 노력할 것”이라며 해당 5개 시·군·구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