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광역철도 인프라 조기 확정

발행일 2021-05-02 16:59:3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통합신공항 잇는 연계철도 경유 지자체 의견 반영

복선철도 기업유치와 산업단지 조성에 도움



경북도청 전경.


국토교통부가 공청회를 통해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신공항 연계철도인 대구·경북선이 반영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는 기존 철도망의 문제점과 국토공간구조 변화 분석을 토대로 철도운영 효율성 제고와 지역 거점 간 고속이동서비스 제공 등 철도망 계획의 기본방향이 제시됐다.

또 이 계획은 앞으로 10년간(2021~2030년) 국가철도망 구축의 기본 방향과 노선확충계획이 담긴 국가 법정계획이다.

이번 4차 계획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2028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 중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접근성 강화를 위한 필수 교통 인프라인 대구·경북선이 확정됐다는 것.

경북도는 당초 통합신공항 이전 확정 후 공항연계 철도건설을 일반철도사업(국비100%)으로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건의했으나, 국토교통부에서는 일반철도 반영불가 방침과 함께 경북도에 광역철도 추진을 제안했다.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추진되는 광역철도는 건설비의 30%와 운영 손실비의 100%를 경유 지자체가 부담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공항주변 지역 기업유치와 산업단지 등 각종 개발계획을 통한 통합 신공항 영향권 확대를 고려할 때 인적·물적 자원의 신속한 수송이 가능한 복선전철로의 건설이 반드시 필요했었다.

복선전철 결정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방비를 부담해서라도 제대로 된 철도를 건설해야 된다는 결단을 내리고 국토부 장차관을 잇달아 만나는 등 끈질긴 노력으로 일궈낸 성과로 꼽힌다.

대구·경북선 광역복선전철 확정은 통합신공항 활성화의 핏줄인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 점이 큰 의미를 갖는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을 중심으로 하는 중앙고속도로 읍내분기점~의성나들목 확장과 북구미나들목~군위분기점 고속도로 건설도 올 상반기 중 발표될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포함시키고자 경북도는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통합 신공항의 성공적 개항을 위한 첫 단추이자 성공적인 연착륙을 위한 필수요소인 대구·경북선이 조기에 국가계획으로 확정된 것을 발판삼아 SOC는 물론 관련 산업까지 완벽하게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