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대, 2022학년도 대학 학생 정원 조정 마무리

‘신문방송학과’→‘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로 명칭 변경
농업경제학과는 식품자원경제학과로 변경해 신입생 모집키로

경북대 본관 전경
대구지역 대학들이 내년도 학과 명칭 변경, 학과 통합 등의 학과 구조조정을 실시한다.

경북대는 생태환경관광학부 생물응용전공을 폐지하고 곤충생명과학과를 신설했으며, 생태환경관광학부 생태관광전공을 폐지하고 관광학과를 새롭게 신설키로 했다.

컴퓨터학부의 인간중심소프트웨어전공을 인공지능컴퓨팅전공으로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

약학대학을 통합 6년제 학제로 전환하는 안도 확정했다.

명칭이 변경되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는 기존 신문방송학과의 정원 28명을 유지하고, 식품자원경제학과도 농업경제학과 입학정원 27명을 그대로 유지한다.

대구가톨릭대는 전국 4년제 대학 가운데 최초로 전 과목을 100% 온라인 수업으로 운영하는 ‘유스티노자유대학’을 신설키로 했다.

유스티노자유대학은 1년 3학기제로 운영, 학사 학위를 3년 만에 취득할 수 있으며, △부동산경영학과 △복지서비스학과 △공공행정학과 △상담심리학과 △경찰탐정학과가 소속된다.

대구대는 무역학과, 경영학과, 회계학과를 경영학부(경영학전공·회계학전공)로 통합하는 등 21개 모집단위를 10개로 조정하고 입학 정원도 209명 줄이기로 했다.

영남대는 전체 입학정원은 그대로 유지한 채 모집 단위별 입학정원을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문과대학과 정치행정대학, 생활과학대학, 음악대학 등에서 입학 정원이 줄어들고 상대적으로 취업이 용이한 자연과학대와 공과대학, 생명응용과학대학 등에는 정원이 늘어난다.

생활과학대학에 입학정원 45명 규모의 휴먼서비스학과를 신설한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