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순천향대 구미병원, COPD 적정성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순천향대 구미병원 전경.


순천향대 부속 구미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2019년 5월~2020년 4월 만 40세 이상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를 진료한 전국 6천426곳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비율 등 10개 항목에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순천향대는 2019년과 지난해 COPD 적정성 평가에서도 1등급을 받아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병원이 됐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주로 40세 이상 성인에게 주로 발병하는 호흡기 질환이다. 기도가 좁아지면서 공기의 흐름이 나빠지고, 폐기능이 떨어져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해 지속적 치료와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호흡기알레르기내과 황헌규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환자와 의료진의 상호 신뢰를 통해 적극적인 진료와 치료가 이뤄졌다”며 “앞으로도 병원을 찾는 지역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