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참외 주산지인 용암면의 상습 침수 올해 해결



성주군이 용암면사무소에서 ‘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성주군이 성주 참외 주요 재배단지인 용암면지역 후포·동락·기산·문명 들판의 농작물 침수 문제를 해결하고자 용암면 ‘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최근 용암면사무소에서 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 실시설계 방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군은 이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된다면 올해 말 용암면지역의 들판 4곳에 대한 상습침수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단위 지자체에서는 480억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투입되는 이번 용암면 정비사업은 올해 신규사업으로 마련됐다.

군은 이 사업을 통해 동락리, 기산리, 문명리 일원의 후포들과 동락들, 기산들, 문명 들판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이곳에서 배수펌프장 2개소 신설, 배수로 정비(5.67㎞), 지방하천(신천) 정비(1.4㎞), 교량 1개소 정비 등에 나서 상습적 내수침수 재해로 인한 농작물 침수피해를 예방한다는 것이 이 사업의 핵심이다.

군은 이번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중앙부처의 사전설계 검토 승인 등을 거쳐 오는 10월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동락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용암면 참외재배 단지의 침수를 반드시 예방해 지역민의 숙원사업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홍섭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