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도 높아져

최근 강원도 영월 양돈농가서 발생
농장 소독강화 및 방역시설 개선 힘써야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는 강원도 영월 흑돼지 농가에서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도내 축산농가 등을 대상으로 위험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방역 강화조치를 긴급히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이번 양돈농가 ASF 발생은 지난해 10월 이후 7개월 만으로 강원도 전역 돼지 및 분뇨 출입을 금지키로 했다.

경기도와 강원도 야생멧돼지에서의 바이러스 검출은 1천400여 건으로 영월지역은 11건 발생했지만 양돈농가에서의 발생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양돈농가 입·출입이 강화된다.

차량 출입 시 2단계 소독과 함께 농장내 4단계 소독관리, 방목금지, 발생지역 입산금지, 야생조수류 차단 및 농장내 예찰·신고 등이 강화된다.

또 안동, 영주, 상주, 문경, 의성 등 경북 북부권 10개 시·군은 2주간 살아있는 돼지 및 분뇨의 권역내외 이동이 금지되고, 권역 내 이동시에는 농가당 10마리 이상은 검사를 받아야 이동할 수 있다.

도는 오는 12일까지 강원도 연접지역인 영주·봉화 전체 양돈농가 56가구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장 주변에 ASF 등 위험요인이나 취약한 시설이 없는 지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농장 소독강화, 사람 및 차량통제 등 차단방역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