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대선주자들, 여권 대선주자들의 현금 지원 정책 맹비난

홍준표 의원.
대구·경북(TK) 대선주자들이 여권 대선주자들의 청년층을 향한 ‘현금 지원’ 정책을 두고 “포퓰리즘”이라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군 가산점 대신 3천만 원 지원’, 이재명 경지지사는 ‘세계 여행경비 1천만 원 지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사회초년생에 1억 원 지원’을 제안했다.

유승민 전 의원.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낙연TV에서 “징집된 남성들은 제대할 때 사회출발자금 같은 것을 한 3천만 원 장만해 드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경기지사는 지난 4일 경기도청에서 진행한 고졸 취업지원 업무협약식에서 “4년간 대학 다닌 것과 세계 일주를 다닌 것 중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 개발에 도움이 될지 각자 원하는 대로 해보는 것도 좋다”며 “대학에 진학하지 않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천만 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 싶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달 29일 “모든 신생아들이 사회초년생이 됐을 때 부모 찬스 없이도 자립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20년 적립형으로 1억 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설계 중”이라며 이른바 미래씨앗통장 제도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악성 표퓰리즘”이라며 “자기들끼리 퍼주기 경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허경영당을 닮아가면 안 된다”며 “낡은 보수와 진보를 모두 학습한 국민에게 우리는 ‘경제 성장시키겠다’ ‘사회복지 원칙과 철학에 충실하겠다’는 정공법으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도 문재인 정권의 분별없는 선심성 퍼주기 복지에 나라 곳간이 텅 비어 가고 있는데 여권 대선 후보들은 다투어 잔돈 몇 푼으로 청년들을 유혹하는데 열심이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경제 활성화와 청년실업을 대폭 줄이려면 세금을 대폭 감면함으로써 국민의 가처분 소득을 증대하고, 기업 갑질을 하지 않고, 자유경제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정책은 바꾸지 않고 잔돈 몇 푼으로 청년들을 유혹만 하고 있으니 참 어이없는 나라가 되어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국민의 피와 땀으로 치부하고 누렸으면 자족하고 물러나라”며 “그것이 대한민국을 위하고 나라를 정상화 하는 길이다”고 적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