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미세먼지 청정지역인 울진 금강소나무숲길 8일 개장

울진 금강소나무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탐방로를 걷고 있다.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가 국비로 조성한 1호 숲길인 ‘울진 금강소나무숲길’을 지난 8일부터 개장했다.

금강소나무숲길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202곳 중 지난해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가장 낮은 것(11㎍/㎥)으로 조사되며 힐링·치유 중심 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금강소나무숲과 멸종위기 동·식물 보호를 위해 구간별 탐방인원을 하루 80명으로 제한하는 ‘예약탐방가이드제’로 운영한다.

이곳을 탐방하기 위해서는 온라인(숲나들e) 사전예약(054-781-7118)을 해야 한다.

울진국유림관리소는 특히 올해는 자가용 없이 대중교통(철도·버스)만으로 이용하도록 숲길 2구간(한나무재길)을 일부 조정해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전상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은 “올해로 개장 11주년을 맞은 울진 금강소나무숲길은 구간별 탐방시간, 난이도, 볼거리 등이 다양하다. 자신에게 맞는 코스를 선택하면 더욱 즐거운 탐방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