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울진 바닷가 갯바위에 내려 앉은 외가리의 고고한 자태



9일 오전 울진 바닷가에 외가리 한 마리가 갯바위에서 물고기를 잡기 위해 조용히 바닷속을 지켜보고 있다.

고고한 자태로 갯바위에서 물고기를 잡는 모습이 무척 여유롭게 보인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