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북과학대, 장애인 세계 첫 ‘히말라야 14좌 도전’ 후원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 대장에게 홍삼 음료 지원

김현정 경북과학대 총장(오른쪽)이 장애 산악인 김홍빈 대장의 홍삼 음료 후원을 약속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과학대학교(총장 김현정)가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도전하는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의 후원에 나섰다.

경북과학대는 최근 본교 총장실에서 후원식을 갖고 김홍빈 대장의 성공적인 등정을 기원하며 학교기업 ‘대학촌’에서 생산하는 홍삼 음료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1991년 북미 매킨리(6천194m) 등반 중 사고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은 김 대장은 장애를 딛고 세계 7대 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8천m급 13좌 정상에 올라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으로도 유명하다.

김 대장은 오는 6월10일부터 7월29일까지 50일간 파키스탄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 정상 등반에 도전할 예정이다.

원정에 성공하면 장애 산악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8천m급 자이언트 봉 14개 등정에 성공하는 것이다.

김 대장의 브로드피크 도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5년 마지막 캠프 C3(7천100m)를 출발해 정상을 향해 오르던 중 7천600m 지점에서 악천후로 인해 아쉬움을 삼키며 발길을 돌려야 했다.

김현정 경북과학대 총장은 “장애인과 청소년들에게 도전 정신을 심어주고 ‘꿈은 이루어진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김홍빈 대장의 도전 목표에 감동해 후원을 결심했다”며 “불굴의 의지로 꿈과 희망을 전하는 그의 용기 있는 도전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