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삼성 라이온즈, 롯데 8-6 승리…위닝시리즈 장식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 6회 말 상황에서 삼성 1루주자 박해민이 2루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주말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에서 2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삼성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이날 삼성은 김상수(2루수), 구자욱(우익수), 호세 피렐라(지명타자), 오재일(1루수), 박해민(중견수), 이원석(3루수), 송준석(좌익수), 김민수(포수), 김지찬(유격수)으로 시작했다.

선발 투수에는 삼성 최채흥이 등판했다.

경기는 삼성의 선취점으로 출발했다.

1회 말 1사 무주자에서 구자욱이 좌측 2루타로 출루한 뒤 피렐라의 1타점 1루타로 선제점을 챙겼다.

2회 말 첫 타석에 들어선 박해민이 번트로 출루한 후 도루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원석의 파울플라이 아웃 이후 송준석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1루타로 1점을 만들었다.

뒤지고 있던 롯데는 홈런 한 방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3회 초 1사 무주자에서 손아섭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했고 안치홍의 땅볼 때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전준우가 좌중간 2점 홈런을 쳐내 2-2 동점을 만들었다.

5회 초 롯데는 1사 무주자에서 손아섭의 우측 1루타와 안치홍의 우중간 1루타에 이어 전준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태며 2-3 역전했다.

반격에 나선 삼성은 다득점을 하며 다시 앞서나갔다.

5회 말 김민수의 좌중간 2루타, 김지찬의 볼넷, 김상수의 땅볼로 2사 만루 상황에서 구자욱의 땅볼 때 롯데 유격수의 실책으로 1점을 내 동점을 이뤘다.

이후 피렐라의 좌익수를 넘기는 3타점 2루타로 3점을 추가했고 점수는 6-3으로 재역전했다.

두 팀 간 공방은 계속됐다.

6회 초 롯데 정훈과 마차도가 삼성 투수 양창섭의 초구를 공략해 연타석 좌중간 솔로포를 쳐내 2점을 더했다.

2사 2루에서 안치홍이 우중간 1타점 1루타로 6-6 균형을 다시 맞췄다.

동점을 허용한 삼성은 홈런으로 점수를 벌였다.

8회 말 1사 1루에서 김민수가 상대 투수 구승민의 시속 146㎞의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삼성은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고 경기는 종료됐다.

부상에서 복귀해 올 시즌 첫 선발 투수로 나선 최채흥은 5이닝 동안 5피안타, 3삼진, 3실점 했다.

삼성 중견수 박해민은 이날 경기로 1천 경기 출전을 달성했고 이는 KBO리그 16번째다.

삼성 라이온즈 파크의 입장권 예매도 지난 8일에 이어 9일도 매진을 기록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