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달서구청, 두류역 골목상권 명품 테마거리 조성 시동

회춘, 젊음을 이어가다, 두류먹거리타운 조성 사업, 행안부 공모 선정

대구 달서구청의 ‘회춘, 젊음을 이어가다, 두류먹거리타운 조성’ 가로환경 정비 사업(안). 달서구청 제공
대구 달서구청이 두류역 골목상권을 살리는 ‘명품 테마거리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대구시와 달서구청은 최근 달서구 ‘회춘, 젊음을 이어가다, 두류먹거리타운 조성’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구 달서구 두류3동 서대구 세무서 주변 일대 골목상권을 대상으로 시민들을 끌어 모으는 테마거리 조성이 목표다.

주요 내용은 △골목가로환경개선 △골목상권 발전 컨설팅, 홍보마케팅 △방역 및 디지털 시스템 구축 △공동체 역량강화 등이다.

구청은 두류동 골목상권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동인구 감소와 근린 생활권 쇠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이 상권이 역사성을 가진 골목상권으로 언제든지 달서구 부도심 중심상권 위상을 회복할 수 있다 평가했다.

이곳은 1970년대부터 형성된 다양한 식·음료 위주 상권을 가지고 있고 젊은 층이 아직까지도 이용하고 있어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대구시 신청사 예정지와 가깝고 이월드, 두류 젊음의 거리 상점가, 두류 아웃렛 지하상가와의 시너지도 노려볼 수 있기 때문이다.

구청은 이번 사업을 통해 상권 이용 인구를 연 12만여 명으로 끌어올리겠단 기준점도 내놨다.

조직화 중인 두류 먹거리타운 상인회, 대구전통시장 진흥재단과 함께 ‘두류먹거리타운 골목상권 상생공동체’를 구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먹거리 타운 주변 4개 상권을 통합운영하고 공동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등 골목길이 가지고 있는 콘텐츠를 확장해 유동인구 유입을 통한 골목상권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달서구청 정온주 경제지원과장은 “중간지원조직인 대구시 전통시장진흥재단과 긴밀히 협의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 받고 있는 골목 상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